2018

5월

Vol.73

SNS로 공유하기

[뉴스] 하반기 스미싱 악성코드… 작년 대비 84배 급증

관리자 swinfozine@nipa.kr|2013년 09월 09일

최근 스미싱 악성코드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안랩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2월까지는 스미싱 악성코드가 매월 1~10개 이내로 발견됐으나 2013년 1월에 68개로 늘어난 이후 2월 174개, 3월 262개로 점차 늘어났으며, 5월 들어서 345개를 기록해 300개를 넘어선 이후, 8월 들어서는 725개로 전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한 해 동안 발견된 스미싱 악성코드가 전체 29개인 데 비해 2013년 1월부터 8월까지 총 2,433개가 발견돼 무려 84배 증가한 셈이다.
 
안랩은 특히 8월에 발견된 스미싱 악성코드 725개 중 실제 금전 피해를 입히는 체스트 악성코드가 252개에 달해 34.8%를 차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8월에 발견된 일부 체스트 변종 악성코드는 스마트폰 사용자의 모든 SMS를 탈취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정상적인 은행 앱을 삭제하고 악성 앱을 설치해 사용자의 금융정보를 탈취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도 안랩은 8월에는 인터넷으로부터 악성 앱을 다운로드해 설치하고 스마트폰 내 주소록에 있는 모든 연락처로 스미싱 메시지를 배포하는 신종 악성코드인 ‘뱅쿤(Bankun)’이 새롭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스미싱을 이용한 범죄가 날로 지능화하고 있다”며 “안랩 V3모바일과 같은 정상 앱을 사칭하는 것은 물론이고 모바일 청첩장이나 돌잔치 초대장을 가장해 사용자의 주소록을 활용해 대량으로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형태가 등장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