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5월

Vol.73

SNS로 공유하기

[뉴스]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관-민 협력 추진돼

관리자 swinfozine@nipa.kr|2013년 08월 30일

삼성전자가 교육부와 ‘꿈과 끼를 키우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소프트웨어 분야에 대한 인재 양성과 저변 확대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나누고, 초·중·고교의 소프트웨어 학습 분위기을 활성화시키고자 마련됐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교육부와 삼성전자는 초·중·고등학생의 소프트웨어에 대한 기초적 이해와 체험의 폭을 넓힐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한편, 특성화고 학생들이 소프트웨어 현장 전문인력으로 육성될 수 있는 방안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주니어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300개교의 방과후 교실로 운영해 2017년까지 총 4만 명의 학생들이 프로그래밍과 알고리즘 등을 쉽고 재미있게 학습하며 논리력과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배양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매년 10억 원을 투입하고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와 주니어 소프트웨어 멤버십, 찾아가는 소프트웨어 교실 운영, 논리력과 창의성 향상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 효과 제고 방안 연구 수행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
 
교육부는 올해 말까지 IT 관련 학과를 운영 중인 전국 150개 특성화고 중 ‘소프트웨어 교육 거점 특성화고’를 지정해 삼성전자와의 공동 프로젝트 추진, 교원 연수 및 임직원 특강, 산업 현장 방문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학생들의 실무역량 함양을 위해 국가직무능력표준(NCS)에 근거한 교육 과정과 교재를 보급할 예정이다.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이번 협약이 학생들에게 좀더 넓은 소프트웨어 체험을 제공해 꿈과 끼를 살리는 행복 교육 활성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창조경제를 견인할 미래 산업의 핵심 기술인 소프트웨어 소양을 갖춘 인재의 저변을 확대하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의미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앞으로도 삼성전자는 청소년 소프트웨어 교육에 적극 앞장서는 한편, 소프트웨어 교육 저변이 확대되고 중장기적으로 우수 인재 양성이 이뤄지도록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