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5월

Vol.73

SNS로 공유하기

[뉴스] 최대 사이버공격 트래픽 발생 근원지는 어디?

관리자 swinfozine@nipa.kr|2013년 07월 30일

최대 사이버공격 트래픽을 유발하는 근원지가 중국과 인도네시아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아카마이가 발표한 2013년 1분기 인터넷 현황(The State of the Internet) 보고서에 따르면 근원지 상위 10개국에서 발생한 공격 트래픽은 전체 공격 트래픽의 80%를 차지했으며, 그 중 절반 이상이 중국과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전 세계 총 177개국 가운데 중국에 이어 공격 트래픽을 가장 많이 유발한 인도네시아는 지난 분기 0.7%로 상위 10위권에도 들지 않았지만, 이번 분기에 트래픽이 급격히 증가하며 전체 공격 트래픽 중 21%를 점유해 2위로 급부상했다. 이에 반해 중국은 34%로 지난 분기 41%에서 감소했으며, 미국도 지난 분기 10%에서 8.3%로 감소하는 등 기존 상위 국가들의 트래픽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1분기까지 총 208건의 공격을 받은 아카마이 고객 중 엔터프라이즈를 대상으로 한 공격이 35%, 커머스는 32%,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기업은 22%, 하이테크는 7%의 순위를 보였다.

또한 2013년 1분기, 2분기에 계정탈취를 목적으로 한 공격이 여러 온라인 커머스 기업에서 목격됐으며, 해커들은 많은 사용자들이 온라인 커머스를 포함한 여러 사이트에 동일한 계정을 사용한다는 것을 악용해 한 사이트의 계정과 인증서를 해킹해 다른 사이트에서 범죄를 저질렀다고 아카마이는 설명했다.

이 해킹 과정에 주로 사용된 툴은 어카운트 체커(Account Checker)로 불리는 자동화 툴로, 다수의 온라인 커머스 사이트를 빠르게 분석해 유효한 사용자 계정을 확보하고 이름, 주소, 신용카드 등의 정보를 해킹해 다른 사이트에서 물건을 구입하는 등 2차 범죄로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세계 인터넷 평균 접속 속도는 3.1Mbps로 전년 동기 대비 17% 상승했으며, 한국은 전년 동기 대비 10% 하락했지만, 접속 속도는 14.2Mbps를 기록하며 1위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초고속 인터넷 도입률에서도 한국은 50%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